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해운물류 > 해사안전연구실]2017-06-24 13:01:33/ 조회수 1077
    • 새로운 선박의 분류, 부상 LNG 발전소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새로운 선박의 분류, 부상 LNG 발전소

      선도적인 LNG 인프라스트럭처 회사인 일본 Chiyoda Corporation은 새롭고 독특한 선박종류인 부상 LNG 연료발전소에 대해 ABS로부터 원칙적으로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새로운 디자인이기는 하지만 기존선박을 재사용하면서 LNG 선박을 70-400MW 용량의 부유 발전소로 전환할 것을 제안하고 전력은 전기케이블로 해안까지 이송

      기존 LNG 운반선 개념을 적용함으로써 건설비용을 줄이고 배달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갑판에 디젤 발전기 10개가 있는 변환된 상선의 개념이다.

      이 모바일 발전소는 HFO로 작동하고 천연가스 연료공급 옵션이 있으며 인도네시아의 작은 섬, 가나의 항구 도시 및 잠비아의 내륙 시장에 전기를 공급하기로 계약까지 완료된 상태이다.

      Poworth와 마찬가지로 Chiyoda의 모바일 발전소는 외딴지역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해안가 연료 인프라의 필요성을 없애는 장점이 있으며 LNG를 청정 연소시키는 발전소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은 장점 또한 가지고 있다.

      패트릭 얀센 (Patrick Janssens) ABS 부사장은 "에너지 믹스가 변화하고 가스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이와 같은 개념이 에너지 공급 방식을 바꿀 것"이고 치요다와 긴밀히 협력함으로써 우리는 이 혁신적인 개념의 타당성을 증명하였다고 밝혔다.

      치요다는 일본 최대 LNG 인수 기지 건설계약자이며 세계 최대의 LNG 생산 업체인 카타르 석유 (Qatar Petroleum) 계약을 포함 해 전 세계 액화 공장시장의 약 40%를 보유하고 있으며 또한 플로팅 LNG 액화 플랜트 (FLNGs)에 대한 경험이 있다.

      http://www.maritime-executive.com/article/new-vessel-class-the-floating-lng-power-plant

      New Vessel Class: The Floating LNG Power Plant

      On Wednesday, leading LNG infrastructure firm Chiyoda Corporation announced that it has received approval in principle from ABS for a new, unique vessel class: the floating LNG-fueled power plant.

      The new design would reuse existing ship. Chiyoda proposes to convert surplus LNG carriers into floating electrical generating stations with a capacity of 70 to 400 megawatts. The power would be run onto shore with heavy electrical cables.

      “By basing this concept on existing LNG carriers, we are able to reduce constructions costs and shorten delivery times," said Chiyoda project manager Toyomitsu Kanai.

      Chiyoda's concept is similar to the Karadeniz Powerships, a fleet of converted merchant vessels with rows of diesel generators on deck. These mobile power stations run on HFO, with an option for natural gas fueling. Operator Karpowership has been contracted to supply electricity to small islands in Indonesia, port cities in Ghana and inland markets in Zambia, among other projects.

      Like the Powerships, Chiyoda's mobile power stations would be able to serve remote areas and would eliminate the need for shoreside fuel infrastructure. However, they would have an advantage: powerplants dedicated to clean-burning LNG would have less environmental impact.

      “As the energy mix shifts and global demand for gas increases, concepts like this will reshape how energy is supplied," said ABS' vice president for global gas solutions, Patrick Janssens. “By working closely with Chiyoda, we were able to help them prove the feasibility of this novel and innovative concept.”

      Chiyoda is the biggest contractor in Japan for the construction of LNG receiving terminals, and it holds about 40 percent of the market for liquefaction plants worldwide – including contracts for Qatar Petroleum, the world's largest LNG producer. It also has experience with floating LNG liquefaction plants (FLNGs), a useful basis for the design of floating regasification and power generation systems.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