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해양 > 북방극지연구실]2020-09-02 10:01:05/ 조회수 1119
    • [매일북극] 그린란드 해역에서 고등어가 사라졌다.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유럽 수산시장 유통 된지 2년만에 그린란드산 고등어 산출량이 사라지며 10년전 유럽 수산시장에서 가장 비싼 어종 중 하나인 고등어가 그린란드 해역에 도착한 것이 단순 요행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음.

      일반적으로 고등어는 영국해역의 섬들과 북해의 서쪽 바다에서 번식한 후, 먹이를 찾아 여름 시즌에 노르웨이 해역으로 이동. 하지만 수온이 올라가며 2010년부터 북대서양에서 서식하던 고등어가 좀 더 서쪽으로 이동하기 시작. 북대서양에서 서식하는 고등어는 총 120만톤으로 추정되는데 그 중 13% 정도가 이동 한 것으로 추정
      핀고르티탈레리피크(Pinngortitaleriffik) 그린란드 자원연구소의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9년 고등어의 0.1% 정도만 그린란드 해역으로 이주 했으며 올해는 고등어가 전반적으로 풍년임에도 불구하고 그린란드 해역에서는 고등어의 개체수가 발견되지 않음.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등어 개체수의 감소는 남획보다는 노르웨이 해역의 먹이 접근성과 같은 다른 요인들에 기인함.

      고등어 쿼터량은 계속 증가하여 올해는 6만톤으로 책정되었으나 최근 실질적 어획량이 줄어들고 있어 그린란드 정부는 올해 산출량은 대략 36,000톤 정도가 될 것으로 예측. 만약 책정되었던 쿼터량 전체가 잡혔다면 대략 3,300만 크로네(약 525만 달러) 정도의 수입이 있었을 것으로 예측.

      올해 책정된 쿼터량은 2014년의 쿼터량의 25%가 채 되지 않음. 그 당시 고등어의 어획량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그린란드 최대 수입원인 새우의 어획량을 넘을 것으로 기대감을 모았으나 그린란드 해역에서 고등어 산출량이 허용치의 절반을 조금 넘기는 수준.

      #그린란드 #고등어 #수산물
      https://www.arctictoday.com/no-more-mackerel-in-greenlands-seas-biologists-conclude/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