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수산 > 해외시장분석센터]2018-09-12 15:21:50/ 조회수 417
    • 페루산 가리비 생산량은 낙관적, 프랑스의 수요는 여전히 부진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지난 2년간 기후 영향으로 감소했던 가리비 생산량은 회복을 보이고 있으나, 유럽 수요는 여전히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7년 페루의 가리비 생산량은 해양학적 조건, 수온, 해류, 강우 등으로 인해 3년 연속 동월대비 감소하였습니다.

      가리비 생산업자의 말에 따르면, 2017년 엘리뇨 이후 수확량이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올해 예상 수확량은 2,000~2,500톤으로 2019년 하반기에는 수확량이 완전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합니다. 또한, 현재 가리비는 20/30호의 경우 킬로그램 당 15.50 달러, 20/40호의 경우 14.00 달러에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페루의 생산량은 증가하는 있지만 가리비 수입국인 프랑스의 수요는 여전히 낮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페루의 수출업자들의 말에 따르면 9월에서 10월 사이에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되며 30/40호와 40/60호는 킬로그램 당 약 11달러에 판매될 것이며, 11월 초 이후 페루의 가리비 생산량에 따라 킬로그램당 10달러로 떨어질 것이라고 합니다.

      https://www.undercurrentnews.com/2018/08/23/peruvian-scallop-output-bullish-but-french-demand-still-sluggish/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