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수산 > 어업자원연구실]2017-08-03 01:34:48/ 조회수 647
    • 저수온, 고수온, 중국어선? 복합적으로 작용했겠죠..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저수온, 고수온, 중국어선? 복합적으로 작용했겠죠..
      연근해 오징어 생산에 있어서 한국, 일본은 역대 최저이고 중국은 역대 최고인데 다음 기사는 수온변동에 과도하게 무게를 둔 듯 합니다. 일본이 7월에 대화퇴 어장에 순시선을 파견한 것은 북한어선 및 중국어선을 단속하기 위한 것입니다.

      출처 : 산케이뉴스 2017.7.30
      오징어 감소 원인, 동중국해 저온화가 산란에 타격
      http://www.sankei.com/premium/news/170730

      일본의 식탁에 친숙한 오징어가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어획량이 급감했는데, 산란 장소인 동 중국해의 주기적인 수온 저하와 지구온난화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문가는 지적한다.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 서민으로부터 인연이 먼 존재가 될 수 있다.

      사상 최저의 어획량
      오징어는 일본 열도 주변에 널리 분포하며 일본인에게 친숙한 존재이다. 그러나 최근의 어획량은 1996년 44만 톤을 정점으로 감소세다. 최근 몇 년은 연간 20만 톤 전후로 유지했으나 지난해에는 사상 최저 6만 8천 톤으로 떨어지면서 전국 주요항 평균 가격도 최근의 약 2배인 1킬로당 517엔으로 치솟았다. 멸종이 염려되면서 가격 상승세가 지속된 일본 뱀장어, 참다랑어와 비슷한 위기 상황이다.

      올해도 그 경향은 바뀌지 않고, 오징어잡이에 유명한 홋카이도 하코다테시에서는 이번 시즌의 조업이 해금된 6월 어획량이 전년의 절반 이하의 242톤으로 과거 최저를 기록한 동시에 농림 수산성의 담당자는 "지역 경제에 큰 타격이다"라고 고민한다.

      오징어는 산란 시기에 의해서 "겨울생"과 "가을생"으로 구분되며 회유권이 다르다. 7할 이상을 차지하는 겨울생은 동중국해에서 겨울에 산란하고 부화하여 난류를 타고 북상. 여름부터 겨울에 동북 바다나 홋카이도 앞바다의 태평양을 회유하고 성장하며 산란이 다가오자 동해를 거쳐 동중국해로 돌아간다.

      주기적으로 수온 저하
      오징어는 왜 줄어든 것인가? 수산연구·교육기구 홋카이도구 수산연구소의 야마시타 노리오 부어자원부장은 "외국어선의 남획을 꼽는 목소리도 있지만 겨울생의 산란장인 동중국해의 수온이 낮아지고 있는 것이 주된 원인이다"라고 지적한다. 태평양에서 수온이 높은 해역과 낮은 해역의 분포가 10~20년 주기로 대체하는 현상이 알려져 있다. 일본을 포함한 북서태평양은 2010년경 저온기에 들어서면서 겨울의 동중국해에서 평년보다 수온이 낮은 날이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한다.

      오징어는 내부에 약 20만개의 알을 낳고 지름 80㎝정도의 약한 젤리 모양의 알 덩어리를 만들어 바닷속에 푼다. 부화에 적합한 수온은 18~23도이다. 산란 해역의 표층이 이 온도로 드러날 경우 더 저온의 하층 사이에 부유물의 통행을 가로막는 경계층이 생긴다. 알 덩어리는 알이 부화할 때까지 여기에 힘입어 부유하고, 태어난 유생은 표층에 상승하고 성장한다. 하지만 표층이 17도 이하이면 경계층이 생기지 못하고 알 덩어리는 해저까지 가라앉아 깨지고 그대로 드러난 알은 플랑크톤 등에게 먹히고 사멸한다. 일부가 부화해도 추운 날씨 때문에 성장할 수 없다.

      오징어 감소는 생태계에도 영향을 준다. 고급 참치로 알려진 아오모리현 오오마 마치 먼바다의 참다랑어는 가을부터 겨울까지 먹이가 되는 오징어를 쫓아 북상한다. 하지만 하코다테 두족류 과학연구소의 사쿠라이 야스노리 소장은 "오징어 감소로 다른 먹이를 찾아 곧 남하하게 되었고, 이것이 최근의 오마 참치 흉어로 이어지고 있다"라고 한다.

      온난화도 우려
      10월 이후 동중국해에서 산음지역 바다의 동해에서 산란하는 가을생도 다른 이유로 감소하고 있다. 수산연구·교육기구 수산연구소의 쿠보타 히로시 자원관리부장은 "산란장의 10월의 수온이 24~25도로 높아 부화한 유충이 죽어버린 탓이다"라고 해설한다.

      온도 상승이 지구온난화의 영향이라고 지적되고 있다. 동해의 수온은 세계 평균의 2~3배의 속도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고 가을이 되어도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다. 그 결과, 산란에 적절한 온도의 해역이 좁아지면서 가을 고향이 타격을 받는다. 수온은 너무 높아도 안 되는 것이다.

      겨울의 동중국해는 많은 해역에서 산란의 적정수온을 밑돌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거꾸로 뛰어넘는 것도 있다. 지난 겨울의 수온은 전역에서는 평년 수준이었지만 극단적으로 높은 해역과 낮은 해역이 혼재하고 이들의 더블 펀치로 과거 최악의 흉어였다. 수산연구·교육기구가 이번 달 발표한 오징어의 어황 예보에 따르면 향후 몇 개월의 어획량은 겨울생도 가을생도 거의 전년 수준의 전망이지만 상황은 예측을 불허한다. 사쿠라이씨는 "북서태평양은 지난해부터 고온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이며 겨울의 저수온은 회복될 것이다. 다만 지속적인 온난화의 영향으로 수온이 너무 올라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