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해운물류 > 해운산업연구실]2019-07-16 17:59:01/ 조회수 363
    • 파나막스 시황, 5년 반 만에 1만 5천달러 돌파. 대서양 항로 수급 타이트화 등이 원인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파나막스형 건화물 운반선의 spot 시황이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7월 11일 약 5년 6개월 만에 daily 1만 5,000달러를 돌파했습니다.

      폭염에 의한 유럽권 에너지 수요 증대로 석탄 수송이 활발한 것 이외 남미산 곡물의 견조한 출하 등으로 대서양에서 선복 수급이 타이트화 되고 있습니다. 케이프사이즈 시황이 증가하면서 기존 케이프사이즈 1척 화물을 파나막스형 2척으로 분할 배선하는 움직임도 파나막스 시황 개선에 긍정적 효과를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7월 11일 영국 런던 시장 파나막스 주요 항로 평균은 1만 5,018달러로 이는 14영업일 연속 상승한 것입니다. 1만 5,000달러를 돌파한 것은 2013년 12월 이후 약 5년 6개월 만입니다.

      1만 2,000달러 안팎으로 알려진 파나막스형 신조선의 손익분기점을 상회하는 수준이여서 해운시황 침체의 신호탄으로 해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수역별로는 태평양이 1만 2,055달러, 대서양이 1만 8,830달러로 파나막스 시황 개선은 대서양 항로가 견인하고 있습니다.

      EU 선사 담당자는 "흑해로부터 곡물도 출하되기 시작했다. 파나막스로 수송하는 화물이 3·4분기에 증가하면서 더욱 시황이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합니다.

      전술한 바와 같이 7월 상순까지 케이프사이즈 1척에 실어 나르는 화물을 파나막스 2척으로 분할 배선하는 움직임도 발견되고 있습니다. 다만 파나막스형 운임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현재 양 선형의 용선료 차이가 줄어 들고 있으므로, 분할 배선 오더는 점차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https://secure.marinavi.com/news/file/FileNumber/110506
      자료: 일본해사신문 2019년 7월 16일 제2면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