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수산 > 해외시장분석센터]2020-11-25 10:53:56/ 조회수 703
    • 외식업 단체들은 미국의 식사 규제에 대해 반발하고 있습니다.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미국의 식품서비스 기관들은 미국 전역에 확산되고 있는 COVID-19로 인해 몇몇의 주와 도시에서 시행되고 있는 실내 식당 식사 제한에 항의하였습니다.

      미국은 지난 11월 17일 현재 16만 6,000여건의 신규 COVID-19 확잔자가 발생하였으며, 관련 입원 건수는 7만 3,014건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이 결과 수많은 주와 도시에서는 실내 식당의 의무적인 폐쇄를 선언하거나 식당과 술집의 영업 시간을 제한했습니다. 미시간주는 식당과 술집에서 식사하는 것을 금지하는 부분적 셧다운을 명령했고, 실내외 친목 모임도 제한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전국음식점연합회(the National Restaurant Association)는 11월 17일 전국시도지사협회에 보낸 서한에서 음식점이 COVID-19 확진자 증가와 연관되는 과학적 증거는 없으며, 식당이 문제의 일부라는 근거 없는 인식이 있고, 일관되지 않고 제한적인 명령으로 인해 식당들이 고통 받고 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또한 COVID-19의 확산세를 식당과 연계한 자료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식당이 흔히 ‘슈퍼 전파자’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어 반사적 셧다운의 편리한 희생양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COVID-19 확산세에 대응하여 많은 식당들이 전국음식점연합회의 COVID-19 안전 운영 지침에 따라 운영되고 있으며, 지역 보건 기관과 미국 식품의약국의 지침을 따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식당 운영 제한과 같은 조치는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하여 시행되어야 하며, 다른 업종의 소매업소도 이와 동일하게 취급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 對미 주요 수산물 수출 품목인 굴, 이빨고기 등은 식당의 식자재로서 수출되고 있어 COVID-19로 인한 식당 운영 제한은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조치에 대해 많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https://www.seafoodsource.com/news/foodservice-retail/foodservice-groups-condemn-us-dining-restrictions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