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수산 > 양식어업연구실]2017-07-02 22:51:00/ 조회수 448
    • 헬싱키 항만 내 여객터미널과 주변 워터프론트를 다녀 왔습니다. 유학시절 멜본의 날씨와 유사해서 18년 전 기억이 아련해지는 주말 오후였습니다.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헬싱키 항만 내 여객터미널과 주변 워터프론트를 다녀 왔습니다. 유학시절 멜본의 날씨와 유사해서 18년 전 기억이 아련해지는 주말 오후였습니다.

      이곳 헬싱키 여객터미널과 친수공간은 결국 수요자 니즈를 어떻게 수용해야 하는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항만이나 어항개발도 궁극적인 수요자인 국민을 우전적으로 고려해 개발해야 함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첨부된 사진을 보시면서 느껴보시죠~~

      헬싱키에서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