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수산 > 해외시장분석센터]2022-07-14 20:49:46/ 조회수 435
    • 미국, 2024년까지 아마존이 미국 최대 소매업체로 부상할 것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디지털 상거래 컨설팅 기업이자 CPG(Consumer Packaged Goods; 소비재) 시장조사 기업인 엣지바이에센셜(Edge by Ascential)의 ‘2022년 미국 소매 환경 및 시장 진출 보고서(2022 United States Retail Landscape and Go-to-Market Planning Report)’에 따르면 미국 내 온라인 식료품 판매가 꾸준한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본 보고서에서는 온라인 채널이 전체 소매판매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2024년까지 아마존이 월마트를 제치고 미국 최대 소매업체가 될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아마존이 2021년~2026년 동안 미국 내 매출 2,940억 달러 이상을 늘리고, 미국 소매시장 점유율의 경우 10.8%에서 14.9%로 높일 것으로 예상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2026년에 미국에서 Top 3 소매업체와 각 시장 점유율은 아마존 14.9%, 월마트 12.7%, 코스트코 4.4%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2021년 매출 기준 월마트가 4,880억 달러, 아마존이 3,988억 달러, 크로거가 1,467억 달러를 기록하였으며 코스트코가 1,408억 달러를 기록해 4위에 위치하였습니다. 그 밖에 홈디포, 월그린, 타겟, CVS, 로우스, 알버트슨이 매출 기준 상위 10위권에 올랐는데요.

      2021~2026년 기간 중 소매매출의 5년 추정 복합 연간 성장률(compound annual growth rate; CAGR) 부분에서 아마존은 CAGR 11.7%로 선두를 달릴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러한 아마존의 높은 추정 매출 성장률은 두번째로 높은 CAGR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 코스트코의 CAGR 7.8%를 크게 넘어서는 수치입니다. 이외에 홈디포 5.5%, 타겟 4.8%, 월그린 4.6%, 월마트3.5%, 크로거3.3%, CVS 3.1%, 로우스 2.7%, 알버트슨 1.6%가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2021~2026년 기간 중 온라인 식료품 매출이 347억 달러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였습니다. 지난해 온라인 식료품 매출은 548억 달러로 팬데믹 이전인 2019년에 비해 117% 증가하였는데요. 그러나 온라인 식료품 시장의 5년 CAGR은 2021년 38.9%에서 2026년 10.3%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엣지바이에센셜의 CEO인 데렌 베이커(Deren Baker)는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미국과 해외에서 소매업체 마진이 감소하고 있으며 공급망 비용 상승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전자 상거래는 미국과 세계 소매시장의 성장에 가장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https://www.supermarketnews.com/consumer-trends/amazon-hurdle-walmart-biggest-us-retailer-2024
      https://industry-resource.com/insights/2022-united-states-retail-landscape-and-go-to-market-planning-report/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