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홈동향정보발간 간행물중국리포트

중국리포트

공공누리 [제 4유형] 출처 표시 필요, 사업적 이용 불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발간물 보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 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제19-20호 표지
  • 구분 중국리포트
  • 호수 제19-20호
  • PDF PDF Download PDF Download 문서뷰어로 열기
  • 공공누리 제 4유형
* *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목차 / 국문요약 / 영문요약

목차 / 국문요약 / 영문요약


이번 2019년 제20호 KMI 중국리포트 <통계>는 '중국 18개 자무구 지역의 GDP 현황'입니다. 2013년 상하이 자유무역시범구(자무구)가 설립된지 어느덧 만 6년이 지났습니다. 당시 상하이 1개뿐이던 자무구가 올해 들어서 6개가 신설되면서, 어느덧 18개로 늘었습니다. 2018년 기준으로 이 18개 자무구가 속한 성/시의 GDP만 중국 전체 GDP의 약 78%에 달하고 있습니다. 자무구 숫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다 보니, 자무구가 속한 성/시의 경제 수준의 차이도 많이 나게 되었는데요, 일례로 1인당 GDP의 경우, 최초 설립된 상하이의 경우 135,000위안으로 가장 높았고, 올해 8월에 추가된 윈난성은 37,136위안에 불과해, 두 지역의 차이는 무려 97,000위안이 넘습니다.


이번 호의 <이슈 포커스>는 '2019년 중국 자무구 해운.항만.물류 동향 [1] : 지역 범위 확대와 네거티브 리스트 변화를 중심으로' 입니다. 앞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올해 들어 6개의 자무구가 신설되는 등 중국 자무구 정책에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또한 상하이 자무구도 '린강신구역'이 추가되는 등 변화가 있었는데요, 특히 이 '린강신구역'이 신설되면서, 외국적 선박에 대한 국내 연해운송(카보티지)의 일종인 '샤오따이(捎带)' 업무 개방을 "연구"해 본다고 하여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올해 중국 자무구 정책의 변화들을 지역적 확대와 '네거티스 리스트'를 중심으로 하여 정리해 보았으니, 자세한 내용은 첨부된 중국리포트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