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옵션
    • [해양 > 해양환경·기후연구실]2019-05-31 12:17:39/ 조회수 1106
    • 플로리다 주지사, 지방정부의 빨대 사용 금지를 제한하는 환경법 거부
      평가덧글
      인쇄보내기
    • 플로리다 주지사 Ron DeSantis는 향후 5년간 지방정부가 플라스틱 빨래를 금지할 수 없도록 한 환경법안에 대한 서명을 거부하였다. 국무장관에 보내는 veto 편지에서 그는 플라스틱 빨대를 금지하는 지방정부가 "어떤 국가 정책을 좌절시키지 않았으며", “국가의 이익에 해를 끼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와 관련한 지방정부의 "조례 또는 규제 채택"에 관한 연구는 환경보호부(Department of Environmental Protection)에서 수행한 다음 Bill Galvano, R-Bradenton 및 House 상원 의원에게 제출해야 한다.
      2016년 2월 Coral Gables는 주의회가 도시에서 폴리스티렌 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통과 한 후에도 스티로폼 용기 사용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그해 여름, Florida Retail Federation Inc.과 Super Progreso Inc.는 이 조례가 주 법령에 의해 선매되었다고 주장하면서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조례가 "유효하고 시행 가능"하다고 판결했다.
      주정부의 환경보호부는 올해 초에 "Straw Skip"캠페인을 시작했으며, Coral Gables, Fort Lauderdale, Miami Beach 및 St. Petersburg 등의 도시에서는 플라스틱기구에 관한 규정이 통과됐다.
      현재까지 주의회는 보고서에 포함된 권고안을 채택하지 않았으며 플로리다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기 위한 캠페인이 계속하고 있다.

      https://www.tampabay.com/florida-politics/buzz/2019/05/10/plastic-straw-are-out-ron-desantis-vetoes-prohibition-of-local-bans/
댓글달기

비밀번호 확인

: 취소



많이 본 뉴스

WEEKLY REPORT KMI 동향분석 Ocean & Fisheries 해양수산 KMI 월간동향

하단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