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상세) | KMI소식 | KMI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홈KMI소식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KMI, 해운기업 대상 코로나19 영향 설문조사 결과 발표
담당부서 해운정책연구실 보도일 2020-04-02
파일

KMI, 해운기업 대상 코로나19 영향 설문조사 결과 발표

 

□ 한국해양수산개발원(원장 장영태, 이하 KMI) 해운물류연구본부가 해운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영항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설문은 2020년 3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한국선주협회 등록회원사 144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그 중 74개(컨테이너 17, 건화물 31, 유조선 19, 기타 7) 기업이 응답했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및 물동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매출의 경우 전년동월 대비 평균 27.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매출 및 물동량 감소 등)에 대해 ‘나쁨’ 이상으로 응답한 기업이 78%(나쁨 39%, 심각 23%, 매우심각 16%)로 조사됐다.
   ❍ 코로나19 사태 이후 해운기업의 매출은 전년동월(2019년 3월) 대비 평균 2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의 영향이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하거나 더 크다고 평가하고 있으며, 그 기간도 비슷하거나 더 장기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2008년 금융위기와 비교하여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영향의 크기는 46%가 ‘비슷하다’고 응답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다음으로 ‘더 크다’가 38%, ‘더 작다’가 14%로 조사됐다.
   ❍ 2008년 금융위기와 비교하여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영향의 기간이 ‘더 장기적’일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39%로 가장 많았으며,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 35%, ‘더 단기적’일 것으로 예상한 기업은 24%로 조사됐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의 충격이 해소되기까지 3개월~1년을 예상하고 있다.
   ❍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해소되기까지 ‘3~6개월’ 걸릴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49%, ‘6개월~1년’이 38%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 5%는 ‘1~2년’, 4%는 ‘1~2개월’, 3%는 ‘2년 이상’을 예상하고 있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유동성 지원 등의 경영자금 지원이 단기적으로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 코로나19와 관련하여 해운기업에 가장 필요한 지원방안 중 ‘유동성 지원 등 경영자금 지원’을 응답한 기업이 67%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대출금리 인하’ 14%, ‘국적화물 적취율 제고 지원’ 11%, ‘기타’ 4%, ‘세제지원’ 3% 순으로 나타났다.
   ❍ 해운기업은 정부지원의 실효성 있는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72%의 기업이 ‘지금 즉시’(36%)나 ‘2개월 이내’(36%)에 정부지원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응답했으며, ‘3~6개월’은 23%, ‘6개월~1년 이내’ 3% 순으로 나타남. 한편 ‘1~2년 이내’의 지원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 해운기업의 기타의견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의 영향으로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의 장기화가 예상괴고 있어 정부의 빠르고 강력한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 상세내용은 <붙임> 참조

 

※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해운·물류연구본부 박성화 전문연구원(051-797-4614, kmibsi@kmi.re.kr)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보도자료 상세보기
KMI, 해운기업 대상 코로나19 영향 설문조사 결과 발표
담당부서 해운정책연구실 보도일 2020-04-02
파일

KMI, 해운기업 대상 코로나19 영향 설문조사 결과 발표

 

□ 한국해양수산개발원(원장 장영태, 이하 KMI) 해운물류연구본부가 해운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영항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설문은 2020년 3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한국선주협회 등록회원사 144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그 중 74개(컨테이너 17, 건화물 31, 유조선 19, 기타 7) 기업이 응답했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및 물동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매출의 경우 전년동월 대비 평균 27.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매출 및 물동량 감소 등)에 대해 ‘나쁨’ 이상으로 응답한 기업이 78%(나쁨 39%, 심각 23%, 매우심각 16%)로 조사됐다.
   ❍ 코로나19 사태 이후 해운기업의 매출은 전년동월(2019년 3월) 대비 평균 2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의 영향이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하거나 더 크다고 평가하고 있으며, 그 기간도 비슷하거나 더 장기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2008년 금융위기와 비교하여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영향의 크기는 46%가 ‘비슷하다’고 응답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다음으로 ‘더 크다’가 38%, ‘더 작다’가 14%로 조사됐다.
   ❍ 2008년 금융위기와 비교하여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영향의 기간이 ‘더 장기적’일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39%로 가장 많았으며,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 35%, ‘더 단기적’일 것으로 예상한 기업은 24%로 조사됐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의 충격이 해소되기까지 3개월~1년을 예상하고 있다.
   ❍ 코로나19가 해운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해소되기까지 ‘3~6개월’ 걸릴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49%, ‘6개월~1년’이 38%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 5%는 ‘1~2년’, 4%는 ‘1~2개월’, 3%는 ‘2년 이상’을 예상하고 있다.

 

□ 해운기업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유동성 지원 등의 경영자금 지원이 단기적으로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 코로나19와 관련하여 해운기업에 가장 필요한 지원방안 중 ‘유동성 지원 등 경영자금 지원’을 응답한 기업이 67%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대출금리 인하’ 14%, ‘국적화물 적취율 제고 지원’ 11%, ‘기타’ 4%, ‘세제지원’ 3% 순으로 나타났다.
   ❍ 해운기업은 정부지원의 실효성 있는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72%의 기업이 ‘지금 즉시’(36%)나 ‘2개월 이내’(36%)에 정부지원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응답했으며, ‘3~6개월’은 23%, ‘6개월~1년 이내’ 3% 순으로 나타남. 한편 ‘1~2년 이내’의 지원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 해운기업의 기타의견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의 영향으로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의 장기화가 예상괴고 있어 정부의 빠르고 강력한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 상세내용은 <붙임> 참조

 

※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해운·물류연구본부 박성화 전문연구원(051-797-4614, kmibsi@kmi.re.kr)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 다음글 읽기
이전글 KMI, 2020년 4월 해운업 경기실사지수(해운업 BSI) 조사 결과 발표
다음글 KMI, ‘제2기 해(海)온누리 기자단’ 발족
* *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