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홈KMI소식보도자료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PSA 인터네셔널, 2009년 글로벌 터미널 운영
담당부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보도일 2010-02-18
파일
PSA 인터네셔널, 2009년 글로벌 터미널 운영 
전년 대비 4.6% 감소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조사 결과 발표   


□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원장 강종희)은 2009년도 세계 최고의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인 PSA 인터네셔널이 보유하고 있는 컨테이너 전용부두 시설과 컨테이너물동량 처리실적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 KMI 보도 자료에 의하면 PSA 인터네셔널이 운영하고 있는 컨테이너 전용터미널은 싱가포르항을 포함하여 총 16개 국가에 28개 항만이다. 현재 그룹이 운영하고 있는 시설의 총 연장과 부두의 총면적은 각각 60,485m와 2,952ha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이 시설에서 컨테이너화물을 처리할 수 있는 설계능력은 1억 TEU를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아래 <표> 참조), 2009년에 처리한 컨테이너물동량은 전년 대비 4.6% 감소한 5,693만 TEU로 집계되었다. 이는 보유하고 있는 전용부두의 설계능력으로 볼 때 시설이용률은 56%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 싱가포르항은 총 54개 선석(600ha)에 190대의 컨테이너크레인을 설치하여 운영 중인데, 이들 선석수(부두 총면적)와 크레인의 설치대수가 그룹 총 시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8.3%(20.3%)와 35.4%이다. 싱가포르항은 2009년에도 세계 1위를 차지하였지만, PSA가 처리한 실적은 전년 대비 13.2%가 감소한 2,514만 TEU로 나타나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로 인한 실물경제의 침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 2008년의 경우 PSA 인터네셔널이 처리한 총 컨테이너물동량은 5,970만 TEU로서 글로벌 터미널 운영업체 중 3위를 기록하였고, 전 세계 물동량의 11.4%를 담당한 바 있다. 

보도자료 상세보기
PSA 인터네셔널, 2009년 글로벌 터미널 운영
담당부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보도일 2010-02-18
파일
PSA 인터네셔널, 2009년 글로벌 터미널 운영 
전년 대비 4.6% 감소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조사 결과 발표   


□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원장 강종희)은 2009년도 세계 최고의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인 PSA 인터네셔널이 보유하고 있는 컨테이너 전용부두 시설과 컨테이너물동량 처리실적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 KMI 보도 자료에 의하면 PSA 인터네셔널이 운영하고 있는 컨테이너 전용터미널은 싱가포르항을 포함하여 총 16개 국가에 28개 항만이다. 현재 그룹이 운영하고 있는 시설의 총 연장과 부두의 총면적은 각각 60,485m와 2,952ha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이 시설에서 컨테이너화물을 처리할 수 있는 설계능력은 1억 TEU를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아래 <표> 참조), 2009년에 처리한 컨테이너물동량은 전년 대비 4.6% 감소한 5,693만 TEU로 집계되었다. 이는 보유하고 있는 전용부두의 설계능력으로 볼 때 시설이용률은 56%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 싱가포르항은 총 54개 선석(600ha)에 190대의 컨테이너크레인을 설치하여 운영 중인데, 이들 선석수(부두 총면적)와 크레인의 설치대수가 그룹 총 시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8.3%(20.3%)와 35.4%이다. 싱가포르항은 2009년에도 세계 1위를 차지하였지만, PSA가 처리한 실적은 전년 대비 13.2%가 감소한 2,514만 TEU로 나타나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로 인한 실물경제의 침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 2008년의 경우 PSA 인터네셔널이 처리한 총 컨테이너물동량은 5,970만 TEU로서 글로벌 터미널 운영업체 중 3위를 기록하였고, 전 세계 물동량의 11.4%를 담당한 바 있다. 

이전글, 다음글 읽기
이전글 KMI 수산지수 시범 개발, 2010년 1월부터 공표
다음글 인터넷 주요 고지도 사이트에서 ‘동해’가 사라지고 있다
* *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